로그인 회원가입 온라인체험장 고양시컨벤션뷰로 MICE ON English

자연

홈 아이콘 관광명소 자연
  • 1610002131@생태공원.JPG
    고양생태공원  상세보기
    해설이 있는 생태탐방, 환경교육의 장도심속에 버려 진 나대지를 사람과 자연이 함께 살아가는 생태공간으로 조성한 고양시 최초 생태 주제의 신개념 공원이다. 단풍나무군락과 은행나무군락 등 12개의 숲 테마와 야생화단지, 생태연못 등으로 꾸며져 있고 시민들을 위한 다양한 생태체험과 교육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해설이 있는 생태체험탐방’은 특히 인기가 높은 프로그램이다.
  • 1610000911@1505351240@호수공원4.jpg
    일산호수공원  상세보기
    물과 나무 등 자연적 요소를 도입하여 도시인들이 접하기 힘든 자연생태계를 재현한 환경공원으로 고양시민을 위한 대표적인 쉼터이다.
  • 1510538781@050_노래하는분수대03.jpg
    노래하는 분수대  상세보기
    일산호수공원의 서쪽 광장에 위치하고 있는 노래하는 분수대는 매년 4~10월까지 음악에 맞춰 도심 속 한 마리 나비처럼 환상적인 분수쇼를 보여준다.
  • 1610003392@장항습지1.jpg
    장항습지  상세보기
    고양시 도심 속 숨겨진 보석인 장항습지는 행주산성을 지나 쭉 뻗은 자유로와 한강 사이에 위치하고 있으며, 서울외곽순환도로 김포대교 아래 신곡수중보에서 일산대교 사이 약 7.6km, 폭 약 0.6km 구간으로, 면적은 7.49㎢[육지 2.7㎢, 수면부(갯벌) 4.79㎢]이다.
  • 1513672073@크기변환_북한산.jpg
    북한산  상세보기
    고양시 덕양구 북한동 1번지 ‘북한산 백운대’고양시와 서울 북부의 경계에 있는 북한산은 웅장한 산세, 울창한 숲과 골짜기마다 빼어난 풍경을 자랑하는 계곡이 절경을 이루는 명산이다. 세 봉우리인 백운대, 인수봉, 만경대가 큰 삼각형으로 놓여 있어 삼각산 또는 삼봉산 등으로 불리었다. 인수봉은 암벽 등반 코스로 인기가 높고, 주봉인 백운대에 오르면 운해에 잠긴 봉우리들이 펼쳐지는 절경을 만날 수 있다. 조선시대 때 수도의 방위를 담당했던 북한산성, 진흥순수비 터와 많은 사찰과 문화유적이 산재하며 북한산에서 가장 높은 백운대는 고양시 덕양구 북한동 1번지이다.
  • 1513672000@크기변환_백운동계곡 (1).jpg
    백운동계곡  상세보기
    백운동 계곡은 중성문과 중흥사를 거치면서 시작된다. 물줄기 는 가늘어지는데 반해 녹음이 더욱 우거져 있다. 보국문까지 올라가는 등산로가 계곡 바로 옆에 있어 잠시 쉬어가기 그만 이다. 책 한권 들고 등산 왔다가 계곡 물소리 배경 삼아 독서 삼매경에 빠져있는 사람들, 옹기종기 모여 앉아 발 담그고 있는 등산객들이 눈에 띈다. 창릉천 원류를 형성하며 물이 깨끗 하기로 유명하다.
  • 1610006622@3B3A0581.jpg
    KRA원당종마목장  상세보기
    푸르른 초원과 말들이 있는 목가적 풍경한국마사회에서 운영하는 우수한 종마의 육종과 보호를 위한 시설이자 전문 기수 및 조교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교육기관이다. 마사, 교육용마장, 주로, 방목지, 말 진료소 등의 시설이 들어서 있다. 4km에 이르는 산책로를 따라 산책을 하거나 푸르름이 짙은 목장에서 한가로이 노니는 말들이 있는 목가적인 풍경을 즐기며 휴식하기 좋다. 초원과 구릉이 어우러진 목장풍경이 인기 드라마와 CF 촬영지에 등장하면서 알려지게 되어 주말에는 찾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은사시나무, 미루나무 가로수길도 유명하며 이웃하여 세계문화유산인 조선왕릉 ‘서삼릉’이 자리하고 있다. 
  • 1505382469@01자연-06하천-01공릉천 황(5).jpg
    공릉천  상세보기
    한강의 제1지류로 경기도 양주시, 고양시, 파주시에 흐르는 하천이다. 조선시대 예종의 원비 능인 ‘공릉’에서 유래하였으나 일제때 하천의 구부러진 모양에 따라 곡릉천이라 바뀌었다가 2009년 공릉천 원래의 명칭으로 돌아왔다. 백로와 기러기떼 등 겨울 철새와 원앙, 비오리 등 천연기념물을 쉽게 만날 수 있다. 최근 공릉천 자전거도로가 통일로와 연결되어 휴식과 산책, 라이딩을 즐기며 하천을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